Friday, October 8, 2010

왜 이렇게 했니?

"잘 할 수있어", "걱정하 지마"

항상 이런 생각이 있어
그래도 항상도 나는 그냥 놀고 책도 안 읽었어
요즘 포기한 생각 많이 나왔는데
왜 한국에 계속 살아?
집에서 기회도 많이 있잖아

매학기 하나 더 하나 문제 생겨
한국어 배웠을 때 문제가 있었어
지금도 문제 있어

잡아도 안 돼
말해도 안 돼
친구 하나도 이해할수없어
한국어 넘 모자라

나는 잘 하고 싶어
나는 그냥 사람 되고 싶지마
나는 성공한 사람 되고 싶다
한국에서 이런 꿈 생길수없어
아무 실력 있어도 외국인 때문에
평생까지 계속 꿈이야

나는 불쌍한 학생이 아니야
그래도 한국에서 나는 합격의 길 다 잊어버렸어
어떻게?

사실은 말이야
내 계속한 이유가 작아
이런 경우 때문에 나는 넘 걱정해
만약에 이제 이유가 사라지면 이 때 포기할거야
똑똑해도 부즈런해도
아무때...
"이 때문에..."의 말을 기다리지 않아

나는 인간만
나는 넘 부족해
집에서 만족하게 생각했어
한국에서 나 바보처럼인 것 같아

나 날 싫어해
내 감정 때문에
이 때문에 나는 기도자 되는 것이 싫어
이 때문에 나는 중요한 사람 되고 싶어도
이 때문에 나 이 꿈을 방지 했어

다른 사람의 감정이 어떻게 있을 지 모르겠어
나 내 감정이 싫어
이런 지방가 나 성공할 수 없어

가끔에도 감정 없는 사람이 어떻게 되는 게 알고 싶어
왜 감정은 인간을 지배해?
인간, 인간..

왜 이렇게 했니? ㅜㅜ


my private piece, not translation. sorry...

2 comments:

Mellowman said...

a few words I couldn't understand but I got the gist of this. cheer up =)

btw, I'm heidi.

kyle said...

thanks :)

You might also lik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This is not the end. It is not even the beginning of the end. But it is, perhaps, the end of the beginning" ~Winston Churchill~